2022.08.14 (일)

  • 흐림속초26.5℃
  • 흐림28.7℃
  • 흐림철원28.0℃
  • 흐림동두천27.8℃
  • 흐림파주27.5℃
  • 흐림대관령22.2℃
  • 흐림춘천29.4℃
  • 비백령도24.8℃
  • 흐림북강릉25.6℃
  • 흐림강릉28.5℃
  • 구름많음동해25.6℃
  • 흐림서울28.7℃
  • 흐림인천27.6℃
  • 흐림원주25.7℃
  • 구름조금울릉도27.0℃
  • 천둥번개수원26.2℃
  • 흐림영월25.0℃
  • 흐림충주26.1℃
  • 흐림서산27.4℃
  • 구름많음울진25.1℃
  • 비청주28.3℃
  • 흐림대전28.7℃
  • 흐림추풍령28.0℃
  • 흐림안동27.3℃
  • 흐림상주28.9℃
  • 흐림포항27.3℃
  • 흐림군산29.1℃
  • 구름많음대구32.9℃
  • 흐림전주30.8℃
  • 구름많음울산31.9℃
  • 구름많음창원29.8℃
  • 구름많음광주30.5℃
  • 구름많음부산28.6℃
  • 구름많음통영29.3℃
  • 구름많음목포30.0℃
  • 구름많음여수29.0℃
  • 흐림흑산도26.7℃
  • 구름많음완도30.5℃
  • 구름많음고창29.2℃
  • 구름많음순천30.2℃
  • 흐림홍성(예)27.9℃
  • 흐림27.3℃
  • 구름조금제주33.0℃
  • 구름조금고산29.7℃
  • 구름조금성산31.1℃
  • 구름조금서귀포29.4℃
  • 구름많음진주30.5℃
  • 흐림강화26.7℃
  • 흐림양평24.5℃
  • 흐림이천24.7℃
  • 흐림인제27.3℃
  • 흐림홍천28.3℃
  • 흐림태백22.4℃
  • 흐림정선군26.6℃
  • 흐림제천25.5℃
  • 흐림보은26.8℃
  • 흐림천안26.4℃
  • 흐림보령28.0℃
  • 흐림부여28.1℃
  • 흐림금산29.3℃
  • 흐림27.6℃
  • 흐림부안29.3℃
  • 흐림임실28.7℃
  • 구름많음정읍29.5℃
  • 구름많음남원30.7℃
  • 흐림장수28.5℃
  • 구름많음고창군29.2℃
  • 구름많음영광군29.2℃
  • 구름많음김해시29.5℃
  • 흐림순창군30.7℃
  • 구름많음북창원29.8℃
  • 구름조금양산시30.6℃
  • 구름많음보성군30.2℃
  • 흐림강진군30.2℃
  • 구름많음장흥30.3℃
  • 구름많음해남29.6℃
  • 구름많음고흥29.4℃
  • 구름많음의령군32.0℃
  • 구름많음함양군31.4℃
  • 구름많음광양시30.5℃
  • 구름많음진도군28.8℃
  • 흐림봉화24.7℃
  • 흐림영주25.4℃
  • 흐림문경26.5℃
  • 흐림청송군25.5℃
  • 흐림영덕24.7℃
  • 흐림의성29.7℃
  • 흐림구미29.6℃
  • 흐림영천31.4℃
  • 흐림경주시33.2℃
  • 흐림거창30.4℃
  • 구름많음합천30.7℃
  • 구름많음밀양31.2℃
  • 구름많음산청30.5℃
  • 흐림거제28.3℃
  • 구름많음남해29.5℃
기상청 제공
[산림청]숲가꾸기로 대형산불 사전에 예방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숲가꾸기로 대형산불 사전에 예방한다



-국립산림과학원, 낙엽 제거, 가지치기 등 숲가꾸기의 산불 방재 효과 밝혀-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올해 2월 경북 안동에서 발생한 대형산불 인접 지역의 시설물을 조사한 결과, 사전에 시설물 주변 가연물질 정리와 숲가꾸기를 실시한 곳이 산불 피해가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 이번에 조사된 산불이 번지지 않은 시설물은 산림에 둘러싸여 있을 뿐만 아니라 산불 확산 방향에 있었고, 특히 시설물 주변에 식재된 빽빽한 소나무에 수관화가 발생하여 시설물이 불에 탈 위험이 매우 큰 상황이었다.
* 수관화(樹冠火): 나무의 가지나 잎이 무성한 부분만을 태우며 지나가는 산불

○ 하지만, 시설물 주변에 산불 연료인 지표 낙엽의 양이 일반적으로 불에 탄 지역보다 1/3정도로 가연성 물질이 적어 피해 규모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

□ 국립산림과학원 연구 결과에 의하면, 지면으로부터 높이 2m 이내의 가지를 제거하고, 숲 내 나무 밀도를 조절하는 솎아베기 등을 실시하여 나무 사이의 간격을 6m 이상으로 떨어뜨리면 수관화 위험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 적극적인 숲 가꾸기가 대형 산불을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 또한, 산불이 발생한 주변의 시설물은 숲과 거리가 가까울수록 피해 가능성이 커지는데, 이번 산불에 피해를 받지 않은 시설물은 숲으로부터 거리가 10m 이상 떨어져 있었다. 실제 2019년에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의 경우, 숲으로부터 10m 이내의 시설물들이 산불 피해가 발생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 아울러 이번 안동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의 피해를 받지 않은 시설물은 숲과 건물 사이에 불에 강한 콘크리트 담벼락이 불길을 차단하였고, 시설물 주변에 넓은 차량 진입로 및 선회공간이 있어 산불을 진화하는 차량과 진화 인력의 투입이 용이하여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 산림방재연구과 권춘근 박사는 “산불에 영향을 미치는 3요소인 기상, 지형, 산림 중에서 사람이 유일하게 관리할 수 있는 것은 산림뿐”이라며, “시설물 주변 낙엽, 가지 등의 가연물질을 정리하고 솎아베기 등을 실시하여 숲을 적절한 밀도로 유지해야 산불로부터 안전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