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구름많음속초26.6℃
  • 흐림29.9℃
  • 흐림철원28.3℃
  • 흐림동두천28.8℃
  • 흐림파주28.2℃
  • 흐림대관령21.8℃
  • 흐림춘천29.9℃
  • 흐림백령도25.0℃
  • 흐림북강릉25.8℃
  • 구름많음강릉28.7℃
  • 구름조금동해26.3℃
  • 흐림서울30.2℃
  • 비인천28.2℃
  • 흐림원주26.0℃
  • 구름많음울릉도27.9℃
  • 흐림수원26.6℃
  • 흐림영월24.9℃
  • 흐림충주27.2℃
  • 흐림서산27.1℃
  • 흐림울진26.0℃
  • 흐림청주29.3℃
  • 흐림대전29.3℃
  • 흐림추풍령28.7℃
  • 흐림안동27.8℃
  • 흐림상주29.6℃
  • 구름조금포항28.1℃
  • 흐림군산29.4℃
  • 구름많음대구33.5℃
  • 구름많음전주31.8℃
  • 구름많음울산32.5℃
  • 구름많음창원30.7℃
  • 구름많음광주31.6℃
  • 구름조금부산29.1℃
  • 구름많음통영29.6℃
  • 구름많음목포30.5℃
  • 구름많음여수29.7℃
  • 흐림흑산도27.1℃
  • 구름조금완도30.7℃
  • 구름많음고창30.0℃
  • 구름많음순천30.9℃
  • 천둥번개홍성(예)27.5℃
  • 흐림28.2℃
  • 구름조금제주33.5℃
  • 구름조금고산30.1℃
  • 맑음성산32.1℃
  • 구름조금서귀포30.1℃
  • 구름많음진주31.7℃
  • 흐림강화26.2℃
  • 흐림양평26.2℃
  • 흐림이천25.8℃
  • 흐림인제29.1℃
  • 흐림홍천29.5℃
  • 흐림태백22.1℃
  • 구름많음정선군28.0℃
  • 흐림제천25.3℃
  • 흐림보은28.2℃
  • 흐림천안27.0℃
  • 흐림보령28.0℃
  • 흐림부여28.7℃
  • 구름많음금산30.1℃
  • 흐림28.4℃
  • 흐림부안30.1℃
  • 구름많음임실29.6℃
  • 구름많음정읍30.9℃
  • 구름많음남원32.2℃
  • 구름많음장수30.0℃
  • 구름많음고창군30.0℃
  • 구름많음영광군29.8℃
  • 구름많음김해시30.8℃
  • 구름많음순창군31.3℃
  • 구름많음북창원30.6℃
  • 구름많음양산시32.6℃
  • 구름많음보성군31.1℃
  • 구름많음강진군31.7℃
  • 구름많음장흥31.2℃
  • 구름조금해남29.9℃
  • 구름많음고흥30.4℃
  • 구름많음의령군32.3℃
  • 구름많음함양군33.4℃
  • 구름많음광양시32.0℃
  • 구름조금진도군29.5℃
  • 흐림봉화24.7℃
  • 흐림영주25.4℃
  • 흐림문경27.2℃
  • 흐림청송군26.2℃
  • 구름많음영덕26.5℃
  • 구름많음의성31.2℃
  • 구름많음구미30.5℃
  • 구름많음영천32.4℃
  • 구름많음경주시34.2℃
  • 구름많음거창32.0℃
  • 흐림합천31.7℃
  • 구름많음밀양32.2℃
  • 구름많음산청32.3℃
  • 구름많음거제28.6℃
  • 구름많음남해30.9℃
기상청 제공
파이낸셜 마인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 마인드

한국인의 금융원론
김동옥 지음 | 두앤북 | 2021년 08월 | 254쪽 | 18,000원

x9791190255127.jpg
김동옥 지음/두앤북/2021년 8월/254쪽/18,000원 

 

그림2 (3).jpg
북집

 

■ 책 소개

 

금융지식이 소득수준을 결정한다!

 

이 책은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금융 입문서’를 지향한다. 난해한 수식은 빼고 간략한 문장에 쉬운 사례를 들어 짧은 시간에 ‘견고한 금융 마인드’를 갖출 수 있도록 구성했다. 연구자와 실무자로 금융시스템 전반에서 활약해온 저자의 남다른 지식과 시각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책은 장벽이 산재한 험난한 산길을 걷는 듯했던 금융(학)의 세계에 새로운 눈을 뜨게 해준다. 금융(학)을 공부하는 학생에게는 사고의 틀을 제공하고, 금융업 종사자에게는 간과했던 중요 내용을 떠올리게 하고, 금융 연구자에게는 현장의 소리를 청취하는 시간을 선물한다. 금융(학)을 낯설고 먼 대상으로만 여겨온 일반인에게도 체력과 의지를 키워 ‘금융 강자’로 거듭날 수 있는 기회로 다가갈 것이다.

 

■ 저자 김동옥

저자 김동옥은 NH농협캐피탈 기업금융본부장이다. 연세대학교, 한국과학기술원, 단국대학교에서 공부했다.

 

금융기관 책임자, 금융시장 참여자, 금융교육 및 연구자로 금융시스템 전반에서 활동해오면서 실무자로서는 연구자의 현실성 부족을, 연구자로서는 실무자의 논리성 부족을 아쉬워했다. 지금은 양쪽의 가교 역할을 희망하며 논리적 현실성을 추구하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 ‛한국 금융기관의 위기대응력에 대한 연구’ ‛금융위기와 금융기관: 금융기관 위기학습에 관한 연구’ ‛프로젝트 파이낸스 연구동향 분석’ ‛금융자격과 금융교육: 공인회계사 재무관리 시험과목 분석’ 등이 있다.

 

■ 차례

저자의 말

 

1장 서론

 

2장 금융이란 무엇인가

2.1 금융, 목표를 실현하는 과학

2.2 자금의 흐름

2.3 학문으로서의 금융

2.4 금융이론을 개척한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들

2.5 금융자본주의

 

3장 금융시스템

3.1 금융시스템

3.2 금융의 기능

자원의 이동 / 위험관리 / 청산 및 결제 / 자원통합 및 지분분할 / 정보 제공 / 정보비대칭 문제 경감

3.3 금융시장

자기자본시장 vs 타인자본시장 / 단기금융시장 vs 장기금융시장 / 발행시장 vs 유통시장 / 외환시장

3.4 금융기관

3.5 금융기반

 

4장 화폐의 시간가치

4.1 유동성선호

현재가치 vs 미래가치

4.2 이자율

표시이자율 vs 실효이자율 / 명목이자율 vs 실질이자율 / 현물이자율 vs 선도이자율

4.3 위험과 수익률

위험 / 수익률 / 위험과 기대수익률

4.4 이자율의 기간구조

4.5 이자율의 위험구조

4.6 화폐착각

 

5장 금융시장의 효율성

5.1 시장의 효율성

5.2 효율적시장가설

효율적시장가설 / 효율적시장의 유형 / 효율성 검증

5.3 금융불안정성가설

금융불안정성가설 / 케인스 이론의 재해석 / 금융지위 / 금융취약성

5.4 행동금융학

야성적 충동 / 행동금융학

5.5 금융시장의 효율성

 

6장 프로젝트금융

6.1 기업금융

자금흐름의 구성 방법 / 금융의 형식 및 용도

6.2 특수금융

6.3 프로젝트금융

의의 / 역사 / 성립 요건 / 추진 동기

6.4 부동산 PF

 

7장 투자금융

7.1 차입과 대출

7.2 기업의 자본구조

7.3 대출과 투자

7.4 투자금융

투자금융회사 / 투자은행 / 투자금융

 

8장 대체투자

8.1 대체투자 개요

8.2 사모투자

사모발행 / 사모투자 / 사모펀드 / 헤지펀드

8.3 벤처투자

8.4 집합투자

8.5 분산투자

 

9장 금융위기

9.1 금융위기

경제위기 / 금융위기

9.2 한국의 금융위기

1997년 금융위기 / 2008년 금융위기

9.3 위험문화가설 vs 학습효과가설

9.4 금융안정

 

10장 금융혁신

10.1 금융혁신

보이지 않는 손 / 변화에 대한 대응

10.2 통화의 발명

10.3 은행의 발명

10.4 회사의 발명

10.5 금융혁신과 금융위기

 

맺는말

참고문헌


x9791190255127.jpg
김동옥 지음/두앤북/2021년 8월/254쪽/18,000원

 

금융이란 무엇인가

금융, 목표를 실현하는 과학

금융(finance)은 돈, 자금, 현금, 화폐를 아우르는 금전의 대차를 말한다. 다시 말하면 자금의 융통, 자금의 수요와 공급 관계를 의미한다. 융통은 유무상통을 뜻하므로 금융은 자금이 있는 자, 즉 잉여(surplus)로부터 없는 자, 즉 부족(deficit)에게로 자금의 흐름을 뜻한다. 그러므로 대출계약이라는 금융관계에서 자금을 공급하는 자는 대주(lender)라 하고, 자금의 수요자는 차주(borrower)라고 한다.

 

금융과 혼용되는 개념인 재무는 재정에 관한 사무를 말한다. 재정은 재산의 조달, 관리, 사용과 관련한 일체의 작용 또는 경제주체의 경제 상태를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우리는 위와 같은 사전적 정의에 따라 협소하게 금융을 정의한다. 학문으로서의 금융을 최적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설계하는 과학으로 이해하는 것처럼 말이다. 그러나 금융은 사회적 목표를 실현하는 과학으로 폭넓게 정의할 수 있다.

 

금융은 잉여자로부터 부족자로 자금이 흐르게 함으로써 산업 발전을 위한 자본을 공급하고 고용창출과 경제발전에 기여한다. 현대 자본주의경제는 금융지원을 통해 발전해왔다.

 

금융자본주의

금융에 대한 반감은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여러 문학작품을 통해서도 고리대금업자의 악행을 발견할 수 있으며, 특히 금융위기의 혼란 이후에는 주범으로 지목된 자들의 막대한 축재에 대한 사회적 비난이 온갖 지면을 가득 메우기도 했다.

 

금융에 대한 적대감의 근저에는 땀 흘려 생산하는 실물경제활동에 기생하여 손쉽게 돈놀이만 한다는 이미지가 놓여 있다. 그러나 금융이 없었다면 인류는 곤궁한 원시적 생활환경에 머물렀을 것이라는 점 또한 사실이다. 역사는 금융이 실물경제의 성장을 이끌고 견인한 사례로 가득하다. 금융시스템을 통해 위험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고, 미래를 대비해 계획을 세우고, 아이디어를 실현하고, 거래를 촉진하여 진보를 추구할 수 있었다.

 

부가가치를 늘리는 쪽으로 자금이 이동하면 사회적 자산의 가치가 증가한다. 반대로 자금이 제대로 흐르지 못하고 갇히면 가치가 감소한다. 이때 자금의 절박함을 이용해 높은 이자율을 대가로 흐르는 것이 금융 또는 자본의 착취다(박경철, 2006).

 

금융자본주의(financial capitalism)는 20세기 초에 금융 자본이 경제를 지배하는 독점자본주의(monopoly capitalism)를 지칭하면서 등장한 개념으로 금융을 향한 적대감이 표출된 것이었다. 이러한 반감은 대공황 이후 경제력 집중에 대한 우려와 함께 정부의 강력한 개입을 불러오는 근거가 되었다. 하지만 1980년대 이후 금융거래의 폭발적 증가와 비중의 확대로 일상의 용어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

 

금융에 대한 적대감에서 비롯한 개념이라 하더라도 금융자본주의는 자본주의경제시스템에 대한 금융의 중요성을 반영한 개념으로 타당성이 인정된다. 펀드자본주의(fund capitalism)라는 용어가 가리키듯 펀드가 주주로서 기업지배구조에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현실은 금융자본주의라는 표현의 적절성을 확인해준다. 이처럼 금융자본주의체제에서는 금융에 대한 이해와 능력에 따라 사회의 부가가치가 분배된다(박경철, 2006).

 

앞으로 금융의 영향력은 더욱 확대될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