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조금속초28.0℃
  • 맑음19.8℃
  • 맑음철원21.7℃
  • 맑음동두천21.3℃
  • 맑음파주18.3℃
  • 구름많음대관령18.5℃
  • 맑음춘천19.4℃
  • 맑음백령도22.2℃
  • 구름많음북강릉24.3℃
  • 구름많음강릉27.4℃
  • 구름많음동해27.0℃
  • 맑음서울23.0℃
  • 맑음인천21.3℃
  • 구름조금원주21.7℃
  • 구름조금울릉도23.3℃
  • 맑음수원20.4℃
  • 구름많음영월18.9℃
  • 구름조금충주19.2℃
  • 맑음서산20.3℃
  • 흐림울진25.0℃
  • 맑음청주24.5℃
  • 맑음대전22.0℃
  • 구름많음추풍령20.1℃
  • 구름많음안동21.6℃
  • 구름많음상주22.7℃
  • 맑음포항24.0℃
  • 맑음군산20.6℃
  • 구름조금대구22.4℃
  • 맑음전주22.4℃
  • 맑음울산19.3℃
  • 맑음창원20.2℃
  • 맑음광주22.1℃
  • 구름조금부산21.3℃
  • 맑음통영20.5℃
  • 맑음목포20.6℃
  • 구름조금여수21.1℃
  • 맑음흑산도20.4℃
  • 맑음완도17.8℃
  • 맑음고창19.6℃
  • 흐림순천15.9℃
  • 맑음홍성(예)19.9℃
  • 맑음19.4℃
  • 맑음제주20.9℃
  • 맑음고산19.9℃
  • 맑음성산17.3℃
  • 맑음서귀포18.8℃
  • 구름조금진주18.7℃
  • 맑음강화20.4℃
  • 맑음양평19.9℃
  • 맑음이천20.2℃
  • 구름조금인제18.6℃
  • 구름조금홍천19.5℃
  • 구름많음태백21.0℃
  • 구름많음정선군18.3℃
  • 구름조금제천17.5℃
  • 구름조금보은18.5℃
  • 맑음천안18.6℃
  • 맑음보령18.1℃
  • 맑음부여18.4℃
  • 맑음금산18.8℃
  • 맑음20.4℃
  • 맑음부안19.7℃
  • 맑음임실17.8℃
  • 맑음정읍20.2℃
  • 구름조금남원19.4℃
  • 구름많음장수16.7℃
  • 맑음고창군18.7℃
  • 맑음영광군19.7℃
  • 맑음김해시20.8℃
  • 구름조금순창군19.3℃
  • 맑음북창원21.5℃
  • 맑음양산시21.7℃
  • 구름많음보성군20.4℃
  • 구름조금강진군18.7℃
  • 구름많음장흥19.3℃
  • 맑음해남17.4℃
  • 맑음고흥16.8℃
  • 구름조금의령군18.3℃
  • 구름조금함양군17.9℃
  • 구름많음광양시20.3℃
  • 맑음진도군16.2℃
  • 구름많음봉화17.8℃
  • 구름많음영주22.0℃
  • 구름조금문경21.3℃
  • 구름조금청송군16.9℃
  • 구름많음영덕22.2℃
  • 구름많음의성19.6℃
  • 구름많음구미21.5℃
  • 구름조금영천22.2℃
  • 구름조금경주시20.4℃
  • 구름많음거창17.2℃
  • 구름조금합천19.2℃
  • 맑음밀양19.7℃
  • 구름많음산청18.4℃
  • 구름조금거제20.9℃
  • 구름조금남해19.6℃
  • 맑음21.6℃
기상청 제공
플로깅(plogging)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로깅(plogging)

지구에서 살아가는 사물들과 생명들이 겪는 좌충우돌 이야기
송진 | 2022년07월 | 168쪽 | 9900원

■ 책 소개

 

지구에서 살아가는 사물들과 생명들이 겪는 좌충우돌 이야기를 시로 녹이다

 

때로는 종일 놀고 싶지만 시간이 없거나 돈이 없고 힘내라, 힘! 그래서 힘내고 싶지만 우크라이나 전쟁을 바라만 봐야하는 무기력함에 죄책감마저 느낀다. 먹고 살기 위해 고된 일상을 겨우 마무리하고 어깨 축 늘어뜨리고 반지하 원룸으로 돌아가는 지구에 사는 호흡자들, 그래도 우리는 날마다 낭만을 꿈꾼다. 다이아몬드처럼 반짝이는 태양과 초록풀과 연둣빛 동박새와 주인에게 귀엽게 뛰어가는 개와 고양이가 있는 지구는 킹콩처럼 무섭기도 하지만 새벽이슬처럼 촉촉하고 아름다운 영원한 피난처일지도 모른다고 은근히 말해주고 있다.

 

■ 저자 송진

송진 시인은 1999년 이승훈 등 심사로 『다층』 제1회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는 『지옥에 다녀오다』 『나만 몰랐나봐』 『시체 분류법』 『미장센』 『복숭앗빛 복숭아』 『방금 육체를 마친 얼굴처럼』 이 있다.

 

■ 차례

1부 이상한 피카츄

이상한 피카츄

드뎌 왕콘치

고고 꼬부기

플로깅plogging

쁌쁌 레쿠쟈

버베나 하스타타

초승달

춘분春分

종일 놀아

종일 놀아 2

문학의 집 서울

3월 31일

미망

찔레꽃

초파리

셋째 날

공空

 

2부 4월이란 발 혹은 별

3월

호흡

호흡 2

20220403 - 제주 4.3 민주항쟁

4월 3일

쌀봄

청명淸明

한식寒食

벚꽃과 된장찌개

꽃잎취격

창틀에 꽃잎

4월이란 발 혹은 별

체리 블러썸 cherry blossom

이가시다시이가시 - 자개농 안에서?

이가시다시이가시 - 자개농 안에서⑥

 

3부 미영

소정 마을

미영

곡우穀雨 - 20220420

파우징

수업

닿다

태양은 모든 걸 보고 있다

파랑 스푼

파랑 스푼 2

영주

봄비

폭우

손가락

이팝나무

버스에서 내려서 걷다

입하春分 - 20220505

나는 재기 발랄해

 

4부 날씨의 잇몸

날씨의 잇몸

보리밥

쌈밥집

새라

파닥! - 하안거

크림애플파이

보리 게스트하우스

이가시다시이가시 - 자개농 안에서①

이가시다시이가시 - 자개농 안에서②

이가시다시이가시 - 자개농 안에서③

이가시다시이가시 - 자개농 안에서④

버찌

등불

실거베라

6월의 바람

녹야

 

9791197920837.jpg
송진 | 2022년07월 | 168쪽 | 9900원

 

플로깅(plogging)

 

1부. 이상한 피카츄

 

이상한 피카츄

 

푸른 바다 위 용맹스럽게 날아가는 피카츄

 

창과 방패는 구름과 달

 

카레라이스 저녁 같은 밤이 오면

 

비벼 먹고 싶은 가족들이

 

자율 생성된다

 

배고픈 이상한 피카츄

 

배부른 이상한 피카츄

 

이상한 꽃나무 이상한 피카츄

 

산수유꽃 불꽃처럼 터지네

 

 

플로깅* plogging

* 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운동

 

쓰레기를 주우면서 걸어

 

걸으면서 쓰레기를 산책해

 

발끝마다 발광

 

순백으로 빛나는 지구

 

맑은 눈동자 윙크!

 

잉크이크윙크워커워킹하이킹사이클링

 

놀자

 

놀자

 

걸으면서

 

쓰레기야 나랑 산책해

 

목련 햇살은 빛나고

 

지구는 토닥토닥 위로 받는다

 

 

2부 4월이란 발 혹은 별

 

한식 寒食

 

찬밥을 먹는다

추운 바깥을 돌아다닌다

따듯한 무덤가에서 잠들다

 

엄마 -

엄마 -

 

아빠도 죽었는데 늘 엄마만 부른다

 

 

4월이란 발 혹은 별

 

강아지들이 꽃눈 맞고 있다

 

발이 네 개다

 

꼬리가 한 개다

 

멍멍

 

짖기도 하고

 

짖지 않기로 하기도 한다

 

그들의 혀는 연한 분홍빛

 

그들의 귀안은 진한 분홍빛

 

그들의 피는 붉다

 

 

3부 미영

 

미영

 

알아요

오늘

 

알아요

내일

 

곪은 몸은 알아요

 

곪은 정신은 몰라요

 

몸 따라 봄 가고 있어요

 

알아요

 

어제의 알약

 

알아요

 

손사래치는 미영

 

이제 그만.. 그만요

 

이제 봄은 제 몸을 알아요

 

앓고 난 뒤에 환해진 하늘

 

앓고 난 뒤에 환해진 빈자리

 

꽃산딸나무

 

황칠나무

 

다 우리 동네에 살아요

 

환하고 예뻐요

 

 

35

 

사랑하는 나날

 

사랑하는 나날이 흘러간다

 

이팝은 꽃을 피워 한밤중에 불쑥 선물한다

 

이봐 이팝! 고맙다구!

 

눈물겹게 고마우면 어떻게 해야 하지

 

포옹이라도 해야 하나

 

39번 시내버스 안에 나밖에 없는데 안내방송이 크게 나온다

 

브라보 주유소를 지난다

 

브라보!

 

휴먼시아를 지난다

 

휴먼!

 

버스 파업이 가까스로 새벽 4시에 해결되다

 

사실 이 이야기는 4월 25일 쓰여질 이야기들이다

 

 

4부 날씨의 잇몸

 

 

107.7mhz 주파수를 맞추고 창을 열었는데 장산 줄기 오봉산에서 해가 떠오르고 있다 까치 두 마리 날고 오묘한 등불 같은 연분홍빛 버찌 우뚝 서 있다 벚나무 무성한 잎 사이로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 있다

 

저절로 빛나는 것이다

저절로 보이는 것이다

저절로 알려지는 것이다

 

자신의 할 일을 잘하고 있으면

누가 봐도 봐주는 것이다

 

 

등불

 

연분홍빛 버찌가 사라졌다

 

연둣빛 새가 다녀간 뒤에

 

방충망은 알아차렸다

 

버찌도

새도

방충망도

 

등불이라는 것을

 

해는 질주한다 고요한 죽음처럼 

 

**

 

본 정보는 도서의 일부 내용으로만 구성되어 있으며, 보다 많은 정보와 지식은 반드시 책을 참조하셔야 합니다.

20201003_065012.png